• UPDATE : 2021.6.18 금 17:29
상단여백
HOME 동영상뉴스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개최
김대환 | 승인 2021.05.18 17:04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김부겸 국무총리,

여야 지도부, 5·18 유공자 및 유족, 각계 대표 등

99명이 참석한 가운데 18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렸습니다.

 

김 총리는 기념사를 통해 41년 전 광주에서 벌어진 일은 분명하며

화해와 용서는 지속적인 진상 규명과 가해 당사자들의 진정한 사과가

있어야만 이루어질 수 있는 것이라고 가해자들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김부겸 / 국무총리(05:30~)

광주시민과 전남도민 여러분, 계엄군으로 참여했던 군인들의 용기 있는 진술로 진실이 밝혀지고 있는 이 시점에도, 내란목적 살인죄를 저지른 핵심 책임자들은 단 한마디의 고백과 사과도 없습니다. 역사의 이름으로, 광주의 이름으로, 요구합니다. 그날의 진실을 밝히고, 광주 앞에 무릎 꿇고 용서를 구하십시오.

 

이날 처음으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한 시민은

5·18민주화 운동이 있었기에 현재 우리가 있을 수 있었다며

유공자 및 유족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종민 / 경기도 용인시(00:50~01:00)

지금 많은 것이 밝혀지고 학살 같은 것들이 명명백백하게 드러나고 (있다)

민주화의 뜨거운 열망 때문에 우리나라가 발전하고 이렇게 민주화가 됐다···

 

우리들의 오월이라는 주제로 열린 기념식에서는

41년 만에 사진이 발견된 초등학생 희생자 고 전재수 군과

5.18 당시 투사일보의 필경사로 활동한

고 박용준 열사의 사연도 공개됐습니다.

 

또한 5·18 사적지와 미얀마 민주화 투쟁 상황을 보여주며

민주화의 등불이 된 5·18을 고찰하는 영상도 선보여

5·18 정신계승의 의미를 더했습니다.

 

기념식은 헌화 및 분향, 경과보고, 기념사, 기념 공연 순으로 진행됐으며

끝으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마무리됐습니다.

<제작 : 남도일보TV>

김대환  daehwansa@naver.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201 1층 남도일보TV  |  대표전화 : 062)232-2358
등록번호 : 광주아-00217   |  등록일 : 2015.11.09   |  발행인 : 오금택  |  편집인 : 오금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오금택
Copyright © 2021 남도일보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