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6 수 10:27
상단여백
HOME 남도소식
‘제2회 광주 버스킹 월드컵’ 막 오른다
박도림 | 승인 2023.09.27 10:43

10월 3~9일 5·18민주광장 일원서 국내·외 본선 진출팀 경합

 

광주 동구(청장 임택)는 세계 최대규모의 길거리 음악 경연 대회인 ‘제2회 광주 버스킹 월드컵’이 오는 10월 3일부터 9일까지 5·18민주광장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하늘마당 일원에서 대향연을 펼친다고 밝혔다.

 

올해 버스킹 월드컵은 지난해 첫 개최 이후 세계적인 길거리 음악 축제로 입소문이 나면서 참가자들이 대폭 늘었고,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다.

 

지난해 45개국(국내 388팀·해외 151팀)에 비해 크게 늘어난 국내·외 총 55개국 792팀(국내 493팀·해외 299팀)이 예선에 참가했고, 치열한 접전 끝에 64개 본선 진출팀이 확정됐다.

 

특히 올해 본선 진출자 가운데는 스페인에서 열리는 음악 마켓인 ‘뭄(MUM)’, 대서양 공연예술마켓 ‘마파스(Mapas)’ 등 글로벌 음악 마켓을 통해 실력을 인정받은 국내·외 실력파 뮤지션들이 대거 포진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스페인·호주·브라질·폴란드·프랑스·이탈리아·인도네시아·태국 등 다양한 음악적 경험과 색채를 지닌 국내외 64개 본선 진출팀은 10월 2일 환영 행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음악 경연에 돌입한다. 10월 3일부터 6일까지 펼쳐지는 본선 경연은 5·18 민주광장 무대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하늘마당 무대에서 진행된다.

 

본선 경연 끝에 최종 선발된 8팀이 펼치는 대망의 결선 무대는 가수 홍경민의 사회로 10월 7일 토요일 오후 6시 충장축제 특설무대에서 막이 오른다.

 

경연 사이사이에 펼쳐지는 축하 공연무대도 국내·외 음악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고 있다. 환영 행사가 열리는 10월 2일 오후 7시부터 광주MBC 문화콘서트 난장과 연계한 축하공연이 5·18민주광장에서 펼쳐진다. 악단광칠과 헬싱키 코토누 앙상블 등 정상급 뮤지션이 출연한다.

 

광주버스킹월드컵 홍보대사인 가수 하림을 비롯해 로르노아와 이상진 밴드의 축하공연과 틴틴 버스킹 청소년팀들의 공연, 대학 버스킹 라이벌전도 놓쳐서는 안 될 관전 포인트다.

 

이외에도 음악팬들을 위한 스페셜 서비스로 3~6일 나흘간 매일 커피 쿠폰 100장을 쏘는 ‘커피 이벤트’와 대학 버스킹 라이벌전이 펼쳐지는 7~9일 사흘간 아주커치킨 매일 500팩, 총 1,500팩 무료 시식 이벤트가 펼쳐진다.

 

임택 동구청장은 “올해 버스킹 월드컵은 음악으로 세계와 지역이 연결되고 뮤지션과 관객이 가장 가까이서 교감하는 음악 경연장이자 축제이니만큼 많은 분들이 오셔서 맘껏 즐기시길 바란다”면서 “K-POP(케이팝) 성지인 광주를 국제적 음악 도시로 발돋움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도림  qkrehfla@hanmail.net

<저작권자 © 남도일보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도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201 1층 남도일보TV  |  대표전화 : 062)232-2358  |  ISSN : 2951-5211
등록번호 : 광주아-00217   |  등록일 : 2015.11.09   |  발행인 : 오금택  |  편집인 : 오금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오금택
Copyright © 2023 남도일보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